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시민문화 교류 '글로벗 합창제' 개최

 

시민문화 교류축제인 '글로벌 합창제'가 14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다문화가족 학생들로 이루어진 어린이반.


 14일 문화의전당 마루홀
 12개 합창단 500여 참여

 
 (재)김해문화재단 김해문화의전당이 시민문화 교류축제 '글로벌 합창제'를 14일 오후 7시30분 마루홀에서 개최한다.

 '글로벗 합창제'는 합창을 매개로 선주민과 이주민의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만들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관내 합창단들을 대상으로 한 지역 최대 규모의 합창제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의 제목인 '글로벗'은 글로벌(global)과 벗의 조어로 세계친구를 의미한다. 이번 행사에는 다양한 연령과 색깔을 지닌 12개 합창단, 총 500여 명이 단체별로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화음을 선사한다.

 공모를 통해 참가한 합창단은 김해샘 합창단, 소리샘 합창단, 바운스 합창단, 라온 합창단, 인제대 연합합창단, 인제의대콰이어, 김해코러스 합창단, 5060라온 합창단, 리즈밸칸토 합창단, 장유여성 합창단이외에 다양한 국적을 지닌 사람들이 참여한 '글로벗 합창단'이 주인공으로 참가해 행사의 의미를 더 할 예정이다. 또 글로벗 합창단 및 참여단체 500여 명이 모두 모여 홍난파의 '고향의 봄'을 부르는 대형 합창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글로벗 합창단'은 지난 5월부터 선주민과 이주민이 함께 어울린 성인반 및 다문화가족 학생들로 이루어진 어린이반(내동초·동광초) 등 두 단체로 나눠 연습을 진행해왔다. 합창제는 무료로 진행되며 공연시작 전 오후 6시부터 현장에서 티켓 발부한다. 문의 320-1295.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