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정소식
"김수로왕과 허왕후 인연 잇는다"

 


 허 시장 일행, 인도 방문
 허왕후 공원 기공식 참가


 허성곤 김해시장이 한·인도 허왕후 기념공원 공동조성사업 기공식 참석을 위해 기념공원이 건립되는 인도를 방문한다.

 김해시는 허 시장 등 시 대표단 6명이 지난 4일부터 4박 6일간의 일정으로 국제우호협력도시인 인도 우타르프라데시(UP)주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올해 시의 국제자매도시 및 우호협력도시 방문의 마지막 일정이다.

 시 대표단은 지난해 12월 국제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한 인도 UP주의 초청을 받아 UP주와 가락국 초대왕인 김수로왕의 부인이자 김해 허씨 시조 허왕후의 출신지로 추정되는 UP주 내 아요디아시를 방문한다.

 인도 방문 기간 시 대표단은 허왕후 기념비 건립 17주년 기념행사와 한·인도 허왕후 기념공원 공동조성사업 기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시와 아요디아시는 지난 2000년 자매결연을 체결했으며 이듬해 UP주 정부로부터 아요디아시 사류강변 인접 약 2천여㎡의 부지를 제공받아 허왕후를 기념하는 기념비와 공원을 조성했다.

 한·인도 허왕후 기념공원 공동조성사업은 지난 2015년 5월 인도 모디 총리의 방한 시 한·인도 정상 간 허왕후 기념공원의 리모델링 사업을 양국이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한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른 것이다.

 한국 측이 설계 자문과 감리를 담당하며 인도 측이 부지를 제공하고 설계와 공사를 담당한다. 사업 총 예산은 40억 원이며 이달 6일(현지 시간) 기공식을 시작으로 공사에 착수해 내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 대표단은 6~10일 인도 전역에서 개최되는 디왈리(Diwali) 축제 개막식에도 참석한다.

 디왈리는 집집마다 수많은 등불을 밝히고 힌두교의 신들을 맞이해 감사의 기도를 올리는 힌두교의 전통 축제로 힌두교 3대 축제 중 하나이다.

 인도 인구 70%의 종교가 힌두교인 만큼 디왈리 축제 참석은 인도의 전통 문화를 체험하고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시는 인도 방문기간 김해의 다양한 관광자원 홍보를 위해 현지의 여행사를 초청해 관광홍보설명회와 만찬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한·인도 허왕후 기념공원 공동조성사업 기공식장에 관광홍보체험관을 설치해 관광자원 홍보, 특산차인 장군차 시음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디왈리 기간 동안 허왕후로 인해 혈연으로 맺어진 인연을 강조하며 우리시의 인도 내 인지도를 올리고 상징성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UP주와도 더 긴밀하게 교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