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학교급식 정책 전국 최고
김해시의 학교급식정책이 전국 최고로 손꼽힌다. 사진은 학교로 찾아가는 식생활 교육을 실시하는 모습.


 친환경쌀 보급·지원센터 운영
 경남도, 모범사례 도정에 채택

 

 경남도가 김해시의 학교급식 친환경쌀 차액지원사업을 도사업으로 채택, 내년부터 도내 전역으로 확대한다. 또 김해시와 거창군에만 있는 학교급식지원센터 역시 전 시·군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김해시를 친환경급식과 연계한 식생활교육 우수 지자체로 선정했다. 이로써 김해시의 학교급식정책이 최소한 도내 최고임을 인정받은 셈이다.

 시의 친환경쌀 차액지원사업은 2013년 도내 최초로 시작한 사업이다. 김해에서 생산되는 무농약 친환경쌀 사용 희망 학교·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친환경쌀 가격과 정부미와의 차액을 지원한다.

 올해의 경우 시비 7억 원을 투입, 김해에서 생산된 친환경쌀 공급가능 전량인 23억 원 상당, 765t이 급식소에 공급됐고 이 시책은 내년부터 시행되는 경남도의 친환경 급식사업에 채택돼 경남 전역으로 확대된다. 

 도단위 사업 채택으로 시는 친환경쌀 차액지원에 매년 3억 원 가량의 시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의 학교급식지원센터도 친환경급식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생산단계에서부터 잔류농약ㆍ중금속 검사로 안전성을 검증한 지역 먹거리를 중간 유통과정 없이 학교급식에 직거래로 공급하는 시스템을 관장한다.

 시는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의 친환경·우수 식재료 사용을 촉진하고자 2014년부터 참여 희망 학교에 구매금액의 25~40%정도를 지원해오고 있다.

 시가 추산하는 올해의 직거래 실적은 109개교, 120품목, 1천857t, 75억 원으로 전체 학교급식비 중 축산물과 가공품을 제외한 품목 중 70%상당에 해당되는 도내 최고 수준이다.
 
 허 시장은 "동지역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실현, 완전 무상급식을 하겠다는 약속이 빠르게 이행돼 무엇보다 기쁘다"며 "시에서 추진하는 지역생산, 지역소비, 친환경 먹거리의 선순환시스템을 일반시민까지 확대해 모든 시민이 건강한 먹거리를 보장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