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금관가야인 복식 고·백·신과 달라"가야복식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서
금관가야인들의 옷 매무새를 유추할 수 있는 장신구 유물.

 금관가야인들의 옷 매무새가 같은 시대 고구려, 백제, 신라인들과는 확연히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야왕도 김해시가 가야사 재정립의 하나로 추진하는 가야복식 복원사업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지난 13일 김해시청 사업소동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을 지난 4월 1년 납기로 부산대학교 한국전통복식연구소에 맡겼으며 이날 연구소는 7개월간 진행한 연구내용과 진행계획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수집 조사된 주요 연구내용을 보면 금관가야의 복식은 고구려 왕 과 관리들의 삼(윗도리)과 백제, 신라의 유(저고리)와 다른 포(두리마기)와 장유(긴저고리)를 모두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장신구의 경우 관모, 머리장식, 허리띠, 신발 130여점을 조사 후 아이템별, 신분별, 남녀별로 구분했다.

 갑주분야에서는 금관가야를 중심으로 한반도 남부에서만 확인되는 종장판갑(縱長板甲: 세로로 긴 철판을 이어 만든 갑옷)을 분석하고 있다. 종장판갑에는 금관가야의 특징이라고 볼 수 있는 궐수문(고사리 모양의 무늬), 새문양, 세선 장식이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내년 3월에는 대구 패션페어에서 '금관가야의 복식'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세미나를 개최해 금관가야의 연구 성과를 대내외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가야복식을 문화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도 이번 연구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