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 읽는 김해
가을비이현수 시인

   

이현수 시인

    

                   낭만시인공모전 시 부문 등단
                   신춘문예 시조 부문 등단
                   월간 시인마을 동인
                   시인들의 산책 동인

 

 

 이미 내린 가을비였다면
 별다른 감정조차 느끼지 못했으리라
 어둠에 깔려진 비는
 먼데서 들려오는 피아노 반주처럼
 낮은 저음으로 다가왔다

 가을에 내리는 비는
 어딘가에 숨어 있던 지난 시간의 추억을
 불쑥 데려다 놓고
 홀연히 사라지기도 하며
 그리움에 젖어우는 사람의 눈물 같았다

 소중한 말 오늘은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저 내리는 비
 바라만 보다 그냥 잠들기로 하자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