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뺑소니 후 차량 분해해 고물상에 넘긴 50대 검거중국으로 도피하려다 붙잡혀 구속

 뺑소니 증거를 없애려고 자신의 차량을 해체해 고물상에 처분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김해서부경찰서는 지난 29일 사망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도주)로 박모(5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 씨는 지난 20일 오후 5시께 한림면 한 마을 앞 왕복 2차로 도로에서 1t 트럭을 운전하다 걷고 있던 마을 주민 이모(85)씨를 치어 숨지게 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다.

  사고 당시 우연히 한 주민이 사고현장에서 빠져나가는 박 씨의 차량과 도로에 쓰러져 있는 이 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박 씨는 사고 현장 주변 마을에 거주하며 고물을 수집해 파는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에 주차돼 있던 차량 블랙박스 카메라 녹화 화면을 분석해 박 씨 차량이 사고당시 현장을 지나간 것을 확인하고 박 씨 행방을 쫓았다.

 경찰은 박씨가 뺑소니 사망사고 증거물을 없애기 위해 사고 다음날 김해지역에 있는 지인의 빈 공장에서 사고차량을 산소용접기 등으로 절단해 해체한 뒤 인근 고물상에 30만 8천 원을 받고 팔아넘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운전면허가 없고 사고를 낸 차량도 보험에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조사결과 박 씨는 사고차량을 해체·처분한 다음 서울로 이동해 중국으로 달아날 준비를 하고 있던 중, 지난 28일 오후 5시 25분께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박 씨가 해체해 고물상에 처분한 사고 차량 차체를 조사한 결과 차량 앞 범퍼 중간 부분에 이씨가 부딪힌 흔적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