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균형 있고 조화로운 김해 행복으로 물들다"슬로라이프 4.0 비전 선포
지난 3일 김해문화의전당에서 '김해 슬로라이프 4.0' 비전 선포식이 열리고 있다.

 국내 14번째 국제슬로시티인 김해시가 느림의 미학을 시민 삶에 녹여 내기 위한 '김해 슬로라이프 4.0' 비전을 선포했다. <관련기사 7면>

 시는 지난 3일 김해문화의전당에서 허성곤 김해시장,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손대현 한국슬로시티본부 이사장을 비롯해 시민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슬로시티 김해 선포식을 개최했다. 

 슬로시티는 1999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행복공동체운동으로, 현재 전 세계 257개 도시가 가입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전주시, 하동군 등 15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김해시는 지난 6월 23일 세계 245번째, 국내 14번째로 국제슬로시티연맹에 가입했다.
 
 시는 선포식에서 '도시와 농촌, 빠름과 느림, 첨단과 옛것, 자연과 기술의 조화'를 통해 슬로시티의 진정한 가치인 '사람 중심'을 실현하기 위한 '김해 슬로라이프 4.0' 비전을 선포하고 '균형 있고 조화로운 김해! 행복으로 물들다'라는 슬로건을 발표했다.
     
 시는 '컨텐츠 권역 주민협의회 구성', '시민 교육 플래너 및 프로젝트 매니저 그룹 육성', '김해 슬로기업 협의체 구성 및 아시아 슬로비즈니스 포럼 개최', '교차로 슬로시티 랜드마크 설치(달팽이 슬로존)', '김해 20% 플러스 녹색지대 만들기(작은 녹색정원 만들기)', '공무원 슬로시티 경진대회', '지역문화특화사업(역사문화도시 조성사업)' 등의 사업을 단기 실천과제로 정해 내년부터 추진한다.

 또 시민이 중심인 행복공동체운동이므로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사업을 더 많이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허성곤 시장은 선포식에서 "우리시는 2천년 가야왕도의 중심지로 장군차, 화포천, 분청도자, 김해가락오광대 등 우수한 역사문화를 간직하고 있다"며 "이러한 전통과 문화, 자연 유산 등을 바탕으로 사람 중심의 도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해답과 방향을 슬로시티에서 찾고자 하며 이를 통해 도시와 농촌, 빠름과 느림, 첨단과 옛것, 자연과 기술의 균형과 조화로움이 깃든 도시, 시민의 행복이 물든 도시 김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